Media Log

 가오동은 거의 술먹으러 많이 가서 식당은 따로 글을 올린적이 없었는데

 

친구와 밥을 먹을 일이 생겨 어딜갈까할라는 찰라에 발견한 김돈이!

 

대전맛집, 가오동 김돈이, 가오동맛집, 제주생고기

 

 

대전에서 제주 생고기로 판다하여 오자마자

호기심천국인 나는 어떻게 그럴 수 있는지 여쪄보았지요.

 

비행기로 받은 고기를 떼다 판다하네요.

 

예전에 제주도에서 우연히 현지인님들의 추천을 물어물어

들어간 제주 나목도 식당과 비교해야지라는 생각에

우선 고기를 시켰습니당

 

 

[맛집] 제주 나목도식당 - 멸치젓에 찍어먹는 돼지 생고기

 

 


 

기본반찬찬찬

 

처음 경험한 분은 비릿하다고 싫어하는 젓갈이 입장

 

김돈이의 최대장점은 고기를 계속 구워줍니다!!!!!!

구워줍니다!!!!!!!!


 

그중에 된장찌개님이 입장하셨습니다.


 

겉에 붙은건 나트륨 소금

아 짜



 

김할머니 원쌈


 

원쌈 받고 투쌈 플레이스


 

배가 고팠는지 사진찍다가 먹는거에 집중.

그래도 구워주니 참 편했습니다.

알바님들 수고했습니다.


 

후식으로 김치국밥님



 

이날 와야할 알바님이 안오셔서 젊은 사장님이 고생하시는걸 보니

재산이 많아질것 같았습니다.

 

백년만에 만나는 친구랑 떠들다 밥이 코로들어가는지 고기가 귀로 들어가는 지 몰랐지만

 

나름 괜춘했습니다.

식견이 뛰어나진 않지만 생고기느낌이 충만했습니다.

다음에 또만나요

 

김돈이 / 042-286-1321 / 대전 동구 가오동 63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동구 효동 | 김돈이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at 2014.11.10 19:33 신고 [edit/del]

    저 멜젓에 찍어먹는 돼지고기는 정말 맛있지요 .. ^^

    Reply

submit
[맛집] 대전 넘치는 국수 한그릇(시청) - 냉비빔, 냉동치미, 어묵 입맛대로 골라먹는 입안가득 퍼지는 국수
 
↑ 대전시청에도 직영점이 생겼습니다^^
 
 


아 어디 국수 잘하는 곳 없나? 생각하신적 많으실 텐데요. 대전 사신다면 넘치는 국수 한그릇 추천합니다. 

(이 자신감? 뭐지?



넘치는 국수 한그릇은 동구 가오동 그것도 아주 끝에 위치하고 있지요. 국수를 먹으러 가오동까지ㅠ



김치는 남기지 않을만큼 여러번 직접 덜어먹을 수 있습니다.




메뉴판입니다. 이 국수집은 친구와 해장을 하러 왔다가 우왕굳이러면서 감탄을 했습니다.


가오동에 사는 친구들은 다 가봤다는 국수 한그릇인데..


짜장과 짬뽕, 양념과 후라이드 의 고민을 덜게 해주는 반반 국수가 있습니다ㅋㅋ


간판에도 보시는 바와 같이 넘치는 국수 한그릇 양은 짱입니다.




저는 어(묵)국(수)ㅋㅋ


그냥 먹기에 어 뭐야 국수가 뭐 똑같지 생각하는데 집에서 엄마가 멸치육수로 해주는

그런 맛이 느껴집니다. 면발은 탱글 탱글ㅠ



일반국수. 그릇이 상당히 커서 곱배기는 정말 배고플때 드시길 바랍니다.



아 또 땡기네요.



이리와 어묵 내새끼ㅋ



계속 머겅 두번 머겅ㅋ


안남기고 다 먹으면 배가 빵빵해집니다. ^^


넘치는 국수한그릇 /042-284-7888 / 대전광역시 동구 가오동 476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동구 효동 | 국수한그릇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shinlucky.tistory.com BlogIcon shinlucky at 2013.01.08 00:00 [edit/del]

    헤헤, 이런 추운날씨에는 요런 국수가 최고죠 :)

    Reply
    • Favicon of http://kimhurak.com BlogIcon 김후락 at 2013.01.08 00:11 신고 [edit/del]

      히힛 얼큰하게 한그릇하면 배가 따땃!

      신럭키님 RSS 추가했는데 들어가기 무서워요ㅠ

      이밤에 방어회를 또 봐버렸어ㅠㅋㅋ 우잉 회회 ㅠ

submit